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파란 파리를 먹었어


파란 파리를 먹었어

<마티아스 프리망> 글그림/<박나리> 역 | 풀빛

출간일
2021-09-01
파일형태
ePub
용량
25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서로 먹고 먹히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자연의 섭리인 먹이 사슬에 대해 배워요

여러분은 파리를 먹어 본 적이 있나요?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요? 그림책 『파란 파리를 먹었어』를 보면 아마 이 질문을 왜 했는지 알 수 있을 거예요. 책 속에 나오는 파란 파리는 식사를 마친 뒤 숲속을 날아다닙니다. 그러다 그만 개구리에게 잡아먹히고 말지요. 그러고는 곧 뱀이 나타나 개구리를 잡아먹습니다. 또 조금 있다가는 까마귀가 나타나 뱀을 잡아먹고, 또 다른 동물이 나타나 까마귀를 잡아먹지요. 먹고 먹히는 관계는 사냥꾼에게까지 이어집니다. 사냥꾼은 동물을 먹고 난 뒤에 똥을 누는데요, 그러자 어디선가 파리 한 마리가 날아와 사냥꾼의 똥을 맛있게 먹지요. 자, 그렇다면 사냥꾼은 파리를 먹은 걸까요, 아닐까요? 우리는 파리를 먹은 적이 있는 걸까요, 없는 걸까요?

『파란 파리를 먹었어』는 숲속 생물들이 주인공인 이야기를 통해 먹이 사슬 관계를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파리를 개구리가 잡아먹고, 개구리를 뱀이 잡아먹고, 뱀을 까마귀가 잡아먹는 것처럼 생물들 간의 먹이 관계가 사슬처럼 연결된 것을 ‘먹이 사슬’이라고 합니다. 지구 생태계는 서로 먹고 먹히는 먹이 사슬을 통해 평형을 이루고 건강하게 유지되지요. 개구리를 뱀이 잡아먹는 것을 보면 뱀이 나쁘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이건 먹이 사슬이라는 자연의 섭리일 뿐이에요. 『파란 파리를 먹었어』는 먹이 사슬을 통해 건강하게 순환하는 생태계를 보여 주는 책으로, 아이들은 이 책을 보면서 자연의 섭리를 자연스레 깨칠 것입니다.

책 속에서 파란 파리를 먹은 개구리는 점점 파랗게 물듭니다. 파랗게 변한 개구리를 먹은 뱀도, 파란 뱀을 먹은 까마귀와 다른 숲속 생물도, 그리고 생물들이 하는 말까지도 파랗게 물들어 가지요. 마치 커다란 대야에 물을 담아 파란색 물감을 한 방울 톡 떨어뜨리면 파란색이 물 전체로 퍼져 나가는 것처럼 말이지요. 자그마한 파리의 파란색이 숲속 전체로 퍼져 나가는 모습은 작은 생물이 지닌 영향력이 지구에 사는 모든 생물에게 미친다는 이치를 직관적으로 보여 줍니다. 아이들은 이러한 모습을 통해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긴밀하게 연결된 존재라는 점을 깨달을 것입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