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꿀벌과 거미를 지켜 줘


꿀벌과 거미를 지켜 줘

<에밀리 바스트> 글그림/<박나리> 역 | 풀빛

출간일
2021-09-01
파일형태
ePub
용량
2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꿀벌과 거미가 얼마나 멋지고 소중한 존재인지
꿀벌과 거미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세요

여러분은 들에서 꿀벌을 만나거나 집에 거미가 나타나면 어떻게 하나요? 싫어하며 쫓아내지는 않나요? 꿀벌과 거미는 알고 보면 지구는 물론, 사람에게도 무척 이로운 생물이에요.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서로 연결되어 살아갑니다. 꿀벌은 꽃에서 꿀과 꽃가루를 얻어 생명을 이어 가고, 식물은 꿀벌이 수술에서 암술로 꽃가루를 날라 주어 수정을 하고 열매를 맺지요. 사람 또한 다른 생물에 기대어 삽니다. 꿀벌의 도움으로 열린 과일과 곡식으로 배를 채우고, 거미가 해충을 잡아먹는 덕분에 더 건강하고 편안한 삶을 살지요. 하지만 우리는 자주 이러한 공생의 이치를 잊고서 지냅니다. 뾰족한 침에 쏘일까 무서워서, 다리가 많은 생김새가 징그러워서 살충제를 뿌리고 거미줄을 뜯어내지요. 게다가 작물을 보호하겠다고 농약을 뿌려, 작물 생장에 도움을 주는 애꿎은 꿀벌과 거미까지 목숨을 잃게 합니다.

『꿀벌과 거미를 지켜 줘』는 꿀벌과 거미에 대한 생태 지식을 이야기를 통해 알려 주어, 사람과 우리 생태계에 꿀벌과 거미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일깨워 주는 지식 동화 그림책입니다. 이야기 속 꿀벌은 꿀과 꽃가루를 벌집으로 부지런히 나르다가 웬 그물에 몸이 걸리고 맙니다. 꿀벌은 끈적이는 그물에서 겨우 빠져나와 투덜대지요. 그러자 어디선가 거미가 나타납니다. 꿀벌은 그제야 자신이 찢어 놓은 그물이 거미가 먹이를 잡기 위해 쳐 놓은 거미줄이었다는 걸 알게 되지요. 꿀벌과 거미는 자신이 살아가는 모습에 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꿀벌은 혼자 먹이 활동을 하고 혼자서도 앞가림을 꼼꼼하게 잘하는 거미의 생활 방식에 놀라워합니다. 거미는 여럿이 더불어 사는 꿀벌의 생활 방식에 감탄하지요. 꿀벌과 거미는 사람들 때문에 겪는 억울한 속사정도 털어놓습니다. 꿀과 밀랍을 내주고 작물이 열매를 맺게 도와주는데도, 모기와 하루살이, 진드기처럼 사람들에게 해로운 벌레를 잔뜩 잡아먹는데도 사람들은 고마워하기는커녕, 겉모습만 보고서 꿀벌과 거미를 미워했지요. 꿀벌과 거미는 무척 속상했어요.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