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키워드로 읽는 시네마 오디세이


키워드로 읽는 시네마 오디세이

<임정식> 저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출간일
2021-09-16
파일형태
ePub
용량
44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트로이 전쟁을 마치고 귀향하는 오디세이처럼 독자는 글쓴이와 함께 영화 속을 항해한다.
이건 평범한 영화평론이 아니다. 사람의 모습과 감정, 우리의 일상과, 사회 현상 등 다양한 철학이 녹아든 글이다.

목차

1장 욕망의 바다를 항해하다
1. 관음증, 허가받은 ‘피핑 톰’들의 세계: <이창>, <완벽한 타인>
2. 에로티시즘의 다양한 스펙트럼과 한계: <숏버스>, <쌍화점>, <미인도>, <더 리더>
3. ‘위험한 칼’ 모성애와 그 희생양들: <마더>

2장 복수, 영혼을 삼키는 심연
1. 불멸의 죄의식을 영혼에 새겨놓다: <올드보이>
2. 사냥의 기술로 빚은 10대 소년의 운명 비극: <킬링 디어>
3. 복수극의 유행과 ‘고통의 축제’: <용서는 없다>, <악마를 보았다>

3장 상처 없는 세상을 향한 몸짓들
1. 그대 상처가 터져 生이 빛날 때: <밀양>
2. 상업영화가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식: <악질경찰>, <생일>
3. 혼돈의 도시, 베이루트의 ‘어린 예수’: <가버나움>
4. 유토피아로 가는 두 갈래 길: <아바타>, <더 로드>

4장 성장의 그늘과 치유의 빛
1. 우롱차 한 모금의 온기: <벌새>
2. 두 엄마의 연대와 모험에 바치는 헌사: <로마>
3. 북구의 설원에 핀 붉디붉은 잔혹 동화: <렛 미 인>
4. ‘나쁜 엄마’가 필요한 이유: <말아톤>, <4등>

5장 시대의 질곡과 극복 가능성
1. ‘만섭의 눈물’이 눈물겨운 이유: <택시운전사>
2. 결빙의 강물 위에 핀 차가운 희망: <두만강>
3. 분단영화의 새로운 길, 총을 버리고 우정을 얻다: <의형제>
4. 탈북 청년의 험난한 남한 생존기: <무산일기>
5. 길이 끝난 곳에서 멈춘 탈북소년의 꿈: <크로싱>

6장 사회의 프리즘, 거울에 비친 나
1. 우리 사회 ‘욕망의 사다리’는 안녕한가: <기생충>
2. 그러나 혹은 그래도 계속되는 삶: <기생충>
3. 구식 자동차 한 대로 미국의 양심을 묻다: <그랜 토리노>
4. 소년의 몸에 새겨진 시대의 불안: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5. 웃음 속에 가시를 숨긴 씁쓸한 풍속화: <날아라 펭귄>

7장 사랑의 무늬와 그 흔적들
1. 죽음까지 껴안은 노부부의 사랑: <아무르>
2. 사랑하기 좋은 시절의 청량한 빗소리: <호우시절>
3. 쓸쓸하고 아련한 기다림의 수묵화: <만추>
4. 흔한 얘기, 기발한 전개의 매력: <시라노: 연애조작단>

8장 존재, 내 이름으로 살아가기 혹은 살아남기
1. 미완의 우로보로스: <시간>, <숨>
2. ‘바보’와 ‘인간 샌드백’의 간절함: <국가대표>, <주먹이 운다>
3. 팔순 농부와 마흔 살 소의 아름다운 동행: <워낭소리>
4. 안개 자욱한 음악의 바다, 무명가수의 항해일지: <인사이드 르윈>
5. 나도 누군가에게 ‘행복’이 될 수 있다는 위안: <원더풀 라이프>

9장 가족에게 가는 길
1. 네 아내를 의심하지 말라: <황해>, <베를린>
2. 이 따뜻한 바닷가 마을에 갈 수 있다면: <바닷마을 다이어리>
3. 아빠는 힘이 세다: <거북이 달린다>, <우아한 세계>
4. 모든 예술은 어머니로 통한다: <페인 앤 글로리>

10장 장르 영화의 표정과 그 의미
1. 영웅 신화로 본 사극의 인물 유형: <명량>, <군도>
2. 코믹액션 블록버스터의 명과 암: <해운대>, <7광구>
3. 1980년대식 느와르와 ‘잡종’의 향기: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4. 스포츠영화와 군사독재의 그림자: <이장호의 외인구단>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