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하는가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하는가

<모리야 히로시> 저/<김양희> 역 | 동양북스(동양books)

출간일
2023-11-15
파일형태
ePub
용량
25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이 나이 먹도록 세상을 몰랐다

왜 자꾸 후회하는가? 왜 매번 실수를 반복하는가?

하나로는 부족했기 때문이다!

오십부터는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읽어야 한다




별것도 아닌 일에 갑자기 서글퍼지고, 화가 치밀다가, 문득 불안해진다. ‘잘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사실 힘들었구나. 흔들리고 있었구나.’ 이런 오십의 불안과 후회를 다잡아주는 동양 고전 『논어』와 『손자병법』을 한 권으로 엮어낸 책이 출간되었다.



책에는 공자의 50가지 지혜와 손자의 50가지 전략을 한데 모아 삶의 의미를 깨닫게 하는 100가지 순간을 담았다. 91살인 저자는 동양 고전해설의 일인자로서 흔들리는 오십을 다잡아주는 멘토임을 자처한다. 여기서, 포인트는 서로 다른 것을 지향하는 『논어』와 『손자병법』을 한 권에 엮었다는 점이다.



오십부터는 왜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할까? 둘 중 하나만 읽으면 한쪽만 보게 된다. 턱없이 부족하다. ‘함께’ 읽어야만 다잡을 수 있다. 하나만 통달하면 치우치기 쉽고, 이 둘을 모두 아는 사람만이 원하는 걸 얻을 수 있다. 그것이 사람이든, 행복이든, 돈이든, 명예든, 삶의 의미든.



미처 몰랐다! 『논어』는 덕을 기르라는 책인 줄 알았는데, 능력을 기르고 둥글게 살라고 하고. 『손자병법』은 싸워서 이기라는 책인 줄 알았는데, 되도록 싸우지 말고 머리를 쓰라고 한다. 완전히 다른 분야의 책이지만 두 책을 나란히 놓고 보니 한 가지 공통점을 깨닫게 된다. 바로 ‘인간애’를 말하고 있으며, 정말 중요한 건 이기고 지는 문제가 아니라 배려하며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두 책을 함께 읽지 않고서는 절대로 이해할 수 없는 말이다. 그래서, 오십부터는 『논어』와 『손자병법』을 함께 알아야 한다.



저자소개

1932년 일본 미야기 현에서 태어나 1960년 도쿄도립대학 중국문학과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중국 고전에 대한 최고의 전문가로 인정받는 그는 활발한 저술과 강연 활동을 통해 고전의 빛나는 지혜를 알리고 있다.
『사장은 혼자 울지 않는다』는 중국고전을 50년 넘게 연구해 온 저자가 현대의 경영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경영 지혜를 가려 뽑은 책이다. 여기에는 『손자』, 『삼국지』 등 우리에게 친숙한 책부터 『대학』, 『중용』, 『논어』,『맹자』의 ‘사서’와 『신음어』, 『정관정요』 등 리더십의 교과서로 불리는 책까지 모두 14권의 고전을 소개한다.
주요 저서로 『오른손에 논어, 왼손에 한비자』, 『열정의 리더십』, 『남자의 후반생』, 『알기 쉬운 손자의 병법』,『중국 고전 명언록』, 『승자의 통찰』 등이 있고, 역서로 『정관정요』, 『신음어』, 『채근담』, 『한비자』, 『전국책』 등이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