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너의 기억을 지워줄게


너의 기억을 지워줄게

웬디 워커 | 북로그컴퍼니

출간일
2017-08-18
파일형태
ePub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 2016년 아마존 최고의 책 ★ ★ 전 세계 22개국 출간 ★ ★ 워너 브라더스 영화화 ★ ‘리즈 위더스푼’ 제작 및 출연 예정! 온 신경이 곤두서는 수작! - 워싱턴 포스트 The Washington Post ★★★★★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게 되는 짜릿한 소설! - 인스타일 InStyle ★★★★★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결말! 완전히 사로잡히고 만다! - 피플 People ★★★★★ 끝날 때까지 결코 예측할 수 없는 묵직한 심리 스릴러! - 리즈 위더스푼 ★★★★★ “딸의 기억을 모두 지우고 싶었습니다.” 열다섯 소녀를 처참하게 유린한 강간 사건! 기억을 지웠지만, 끝내, 잊히지 않았다! 미국 코네티컷의 작은 도시 페어뷰! 놈은 파티장에서 나온 열다섯 소녀 제니 크레이머를 쫓아 집 뒤편 숲으로 들어갔다. 바싹 마른 잔가지들이 노인의 뼈처럼 뚝뚝 부러지며 엎어진 제니의 맨무릎을 마구 할퀴었다. 놈은 팔뚝으로 우악스럽게 제니를 찍어눌렀다. 강간은 한 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파티장에서 쩌렁쩌렁 울리는 요란한 음악소리와 낮은 웃음 소리, 범인의 타락한 숨소리와 제니의 목에서 나오는 애끓는 비명 소리가 뒤섞인 그날 밤. ""무서워하지 마! 너를 다치게 하려고 온 게 아니야. 왜 그런 눈으로 나를 보는 거니? 너한테 잘해주려는 거 안 보여? 얘야, 소리 좀 그만 질러!"" 끔찍한 절규가 울려 퍼졌고, 결국 그 소리를 들은 누군가가 달려왔다. 그러나 놈은 사라진 후였다. 병원으로 옮겨진 제니는 어머니 샬럿의 결정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끔찍한 트라우마를 지워버리는 ‘망각 치료’를 받게 된다. 그러나 혹자들이 ‘기적’의 치료라고 하는 그 요법은 마술이 아니었다. 제니에게서 거품처럼 보글거리던 즐거움이 싹 사라졌고, 8개월 후 제니는 자살 시도를 하게 되는데……. 뇌리에서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습니까? 트라우마를 최소화하기 위한 ‘망각 치료’ 그러나 그것은 ‘악몽’의 시작이었다! 강간으로 처참하게 유린당한 후 영혼까지 만신창이가 된 제니.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제니는 피습 도중 쇼크에 빠졌고 반 시간 이내에 진정제를 맞았다. 그리고 두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최소화시켜 줄 ‘망각 치료’ 약물을 처방받았다. 타이밍은 완벽했다. “놈이 우리 딸에게 한 짓을 싹 다 없애버렸습니다. 놈은 이제 존재하지도 않는 거예요.” 겉보기에 제니는 PTSD의 기미도 보이지 않았고, 악몽도 꾸지 않았다. 혼자 있는 것을 무서워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손길에 육체적으로 반응하지도 않았다. 제니를 치료한 망각 요법은 성공 사례로 크게 소문이 날 정도였다. 그러나 놀라움, 두려움, 공포, 괴로움, 순응, 결국 의식을 차단하며 무관심해진 것까지 그 하나하나가 괴물에게 빼앗기고, 탐욕스럽게 잡아먹힌 제니의 일부분이었다. 제니는 강간을 기억하지 못했고, 그날 밤 숲에서 일어난 일은 세심하게 가공됐지만 제니는 그날 이후 줄곧 알 수 없는 불안과 공포에 시달렸고, 그걸 멈출 방법을 알지 못했다. “나는 죽었어. 아니, 살아 있어. 그런데…… 아직도 강간당한 그날 밤이야…….” 자살 기도 실패 후 제니는 지워진 기억을 되살리기로 결심했다. 온전히 살아가기 위해서는 그 끔찍한 기억을 되살려내야만 했다. 이후 제니는 정신과 의사 앨런을 만나 상담을 하게 되고, 앨런은 가여운 소녀에게 그날의 악몽을 돌려주기로 결심한다. 그러면서 밝혀지는 엄청난 비밀의 조각들! 감추어진 비밀들이 한데 엉키고, 마침내 충격적 진실이 그 실체를 드러내는데……. 나쁜 기억, 지우는 것이 최선인가? 인간의 존재 이유를 꼬집는 이야기 죽고 싶을 만큼 괴로운 일을 겪은 사람이라면 그 끔찍한 기억을 머릿속에서 도려내고 싶지 않을까? 뇌 과학자들은 트라우마를 유발하는 사건에 한해 기억을 삭제하는 여러 가지 치료법을 연구·개발해왔다. 대표적인 방법이 이 책의 주인공 제니가 받은 ‘망각’ 치료이다. 하지만 그것이 최선일까? “늘 해오던 일들이 다 거짓 같아요. 실제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인 척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예전에 파란색을 좋아했으니까 아직도 좋아해야 할 것 같아서 파란색 옷을 입기는 하는데 사실은 안 그런 것처럼. 그냥 흉내만 내는 거. 안 그러면 모든 게 다 엉망으로 무너져 내릴 것만 같았거든요.” --- p.48 강간을 기억하진 못했지만 그 공포는 제니의 몸속을 자유로이 돌아다녔다. 때문에 정말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전과 같이 아무렇지 않게 살아갈 수가 없었기에 제니는 공포의 기억을 되찾기로 결심한다. 그런 제니를 통해 우리는 ‘나쁜 기억을 모조리 지워버리는 것이 최선일까?’하는 물음을 갖게 된다. 제니처럼 끔찍한 사건의 피해자가 된다면, 그 기억을 완벽하게 지울 수 있다면, 우리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이 책 《너의 기억을 지워줄게》가 던지는 메시지도 여기에 있다. ‘기억’이란 현재를 살아가는 한 인간으로서 ‘존재’ 이유와 마찬가지라는 것을 말이다. Top Class 스릴러 작가들의 극찬 릴레이!!! 흥미롭고도 도발적이다. 결코 놓쳐선 안 될 것이다! - 2015 애드거상 노미네이트, 카린 슬로터 Karin Slaughter - 서스펜스와 가족극을 절묘하게 엮었다. 그만큼 탄탄하고 생생하다! - 윌리엄 랜대이 William Landay, 《Defending Jacob》의 저자 - 흥미로울 뿐만 아니라 시사하는 바가 많은 미스터리! - 2014년 앤서니상 노미테이트, 킴벌리 맥크레이트 Kimberly McCreight - 기억과 조작의 중요성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시선! - 마리 쿠비카 Mary Kubica, 《The good girl》의 저자 -

저자소개

웬디 워커 Wendy Walker photo credit ⓒBill Miles 브라운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 미국 최고의 로스쿨인 조지타운대학 로센터(Georgetown University Law Center)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사 과정 중에 미국 법학상(American Jurisprudence award)을 수상한 바 있다. 이후 코네티컷 페어필드 카운티에서 가정법 변호사로 활동한 그녀는 세 아이를 양육하는 동안에 글쓰기를 시작해 첫 소설 《Four Wives and Social Lives》를 출간했고, 모음집 시리즈 《영혼을 위한 닭고기 수프》의 편집자로 활동했다. 법률가로 활동하기 전에는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 & Co.)에서 금융 전문가로 일한 한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코네티컷 법률 서비스(Connecticut Legal Services) 등 사회단체에서 꾸준히 자원 봉사를 하고 있다. 이 소설 《너의 기억을 지워줄게(All is not forgotten)》는 그녀의 심리스릴러 데뷔작으로, 이 책을 극찬한 할리우드 영화배우 리즈 위더스푼의 주도 하에 세계적인 영화제작사 워너 브라더스에서 영화 판권을 계약했다. 화제의 중심에 선 웬디 워커는 곧 두 번째 스릴러 《Emma In The Night》의 출간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는 코네티컷에서 세 번째 작품을 집필하고 있다. http://www.wendywalkerbooks.com 옮긴이 김선형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세종대학교 초빙 교수로 재직한 바 있으며, 2010년 ‘유영번역상’을 수상했다. 1994년 아이작 아시모프의 《골드》를 첫 작품으로 번역문학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C.S. 루이스의 《스크루테이프의 편지》, 토니 모리슨의 《빌러비드》와 《재즈》, 마거릿 애트우드의 《시녀 이야기》, 여성 시인 실비아 플라스의 《실비아 플라스의 일기》, 그리고 더글러스 애덤스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등 멋진 작가들의 책을 번역하는 행운을 누렸다. 최근 역서로는 F. 스콧 피츠제럴드의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카렐 차페크의 《도롱뇽과의 전쟁》, 《내가 사랑했던 것》, 《미 비포 유》 등이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