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그 해 여름 바닷가


그 해 여름 바닷가

<황정환> 저 | 강아지풀

출간일
2012-09-13
파일형태
ePub
용량
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돌이켜보면 가슴은 아프지만

그로 인해 지난 세월이 행복했다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이 시집에 수록된 『소식』이라는 시의 마지막 연이다.

가슴은 아프지만 행복했다고 한다. 왜, 가슴이 아픈데 행복했을까? 그에게는 사랑할 대상이 있었기 때문이다. 시집 속에서의 그 대상은 젊은 날의 연인에 국한되지 않았다. 때로는 장터의 아낙이기도 하면서 옷깃을 스치는 바람이기도, 망초나 달맞이꽃이기도, 그리고 옥상에 걸린 달이기도 했다. 심지어 어느 때는 지난밤에 꾼 꿈이기도 하면서 매화꽃 핀 섬진강 길을 신명나게 달려가는 버스이기도 했다. 시인은 그것들을 한껏 사랑했다. 그러면서도 사랑할 대상을 끝없이 만들어 갔다. 왜 그랬을까? 외롭지 않기 위해서였다. 스스로 행복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산다는 것을 길을 가는 것에 비유하면, 사랑할 대상이 없이 사는 것은 모래사막을 걷는 것과 같다.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 없이 모래 바람만 부는 삶, 그 메마르고 건조한 삶을 어떻게 견딜 수 있을까? 그것이 싫어서 그는 사랑할 대상을 찾고, 만들어가면서 사랑하고 가슴 아파 했다. 그리고 행복 했다.



사랑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자기를 내세우고서는 사랑할 수 없다. 대상을 이해하지 않고, 하나가 되지 않고서는 더더욱 그렇다. 그러나 힘든 만큼 보람이 있다. 삶이 환희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하라!

그로인해 때로는 가슴 아플 것이다, 그러나 행복할 것이다!



그가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다.

목차

1부 5월 8일
광양의 백반집
광양장
그대
내가 사랑하는 사람

무대
바람
분꽃
사는 것이 왜 이래
서글픈 하루
소식
아버지
옥수수 아홉 자루
인연
청량산
하루 해

2부 103호

국화
그 사람
너무 좋아
당신
미련
바보
빈집
사랑에 눈이 멀어
선창
수덕사 가는 길
어제 밤 꿈
산책
작은 새
편지
호떡

3부 가련다
겨울 밤
새벽 3시
기다림

마지막 말
민들레

빗장
사모
섬진강 버스
아무 말 마세요
염소
이쯤에서 한번은
천둥
풋사랑
흔적

4부 가로등
고향집
난 알아요
단풍
개망초
바다

사내

세월
후회
푸른 밤
참새
이슬
연정

저자 소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