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안아줄게요


안아줄게요

<박지연> 글그림 | 어바웃어북

출간일
2021-02-08
파일형태
ePub
용량
39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당신을 안아줄게요, 당신을 알아줄게요

삶은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살아내는 것이다. 우리의 삶은 괜찮은 날보다는, 괜찮지 않은 날이 더 많다. 이런 우리 앞에 커다란 갈색 곰 한 마리가 나타났다. 그는 말없이 우리를 안아주었다.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청춘, 고단한 일상에 생기를 잃어가는 직장인, 쉴 새 없이 뛰어다니는 택배 노동자, 전염병의 위협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 버림받은 동물……. 곰은 위로가 필요한 모든 존재에게 품을 내주었다. 박지연 작가의 글과 그림 안에서 평범한 일상은 특별해진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은 도시의 밤을 밝히는 등대지기가, 어둑한 거리를 청소하는 환경미화원은 연둣빛 별똥별이 된다. 포옹은 안기는 이의 마음까지 품는다. 누군가 당신의 등을 토닥이는 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뜻이다. 상대를 헤아린다는 의미에서, ‘안아주기’는 ‘알아주기’다. 그러므로 말없이 안아주는 것만으로도, 상처를 보듬고 다시 일어설 용기를 북돋아줄 수 있다. 우리는 누구든, 무엇이든 안아주는 곰에게서 위로를 배운다. 스스로를 응원하는 것, 매일 만나는 이의 안부를 묻는 것, 미소를 지으며 인사하는 것, 다정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것. 누군가를 안아주고 알아주고자 하는 마음들이 세상의 온기를 유지하는 방법임을 말이다.

저자소개

달콤한 초코차를 좋아하고, 따뜻한 위로가 되어 줄 수 있는 그림을 그리는 그림책 작가이다. 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했다. 늦은 밤, 혼자 보내는 시간을 좋아한다. 미풍에도 심하게 요동치는 마음을 다독이기 위해 습관처럼 마음에 말을 걸고, 이야기를 듣는다. 힘든 마음이 말없이 안아주는 곰 인형 품에서 스르르 녹아 흐르던 날, ‘포옹’이 가진 위로의 힘을 깨달았다. ‘안아주다’에서 받침 하나만 바꾸면 ‘알아주다’가 된다. 누군가를 안아준다는 건 그 사람을 알아주는 일이다. 그림으로 세상을 안아주고, 알아가고 있다. ‘위로’를 테마로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 『두려움은 왜 생길까요?』, 『꿈을 꼭 가져야 하나요?』, 『나는 내가 정말 좋아요』가 있고, 쓰고 그린 창작 그림책으로 『초코가루를 사러 가는 길에』, 『고양이 가면』이 있다.

목차

머리말 _ 그날 밤의 위로
프롤로그 _ 나는 안아주기를 좋아하는 곰입니다

첫 번째 포옹 _ 안부를 묻는 시간
- 나무가 되어
- 무한을 기도하는 밤
- 이별 통보
- 위로 한 잔
- 그렇게 이별
- 꿈, 꾸어도 괜찮아
- 수화기 너머의 마음
- 하나의 표정
- 축적의 시간
- 나다운
- 도시의 등대
- 내가 기억하는 단 한 사람
- 우리 엄마도
- 허기
- 이름의 무게
- 36.5도의 응원
- 소리 없는 분투
- 나는 무엇일까?

두 번째 포옹 _ ‘우리’라는 이름의 온도
- 가장 보통의 영웅
- ‘우리’의 이야기
- 언제쯤
- 2.1초, 28초, 30.7초
- 딱 그만큼
- 외로움 증폭기
- 토끼 988283호로부터
- 정(正)
- 주저함 없이
- 이유 있는 손
- 어디서부터 어떻게
- 언제 오시려나
- 당신이 잠든 사이
- 1561번째 죽음
- 영혼 살인
- 평범한 바람
- 익숙해질 때도 됐는데

세 번째 포옹 _ 문득, 당신이
- 당신의 행복을, 문 앞에 놓고 갑니다
- 별 하나
- 그런 날
-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 늘 그곳에
- 대답하지 못한 질문
- 축제가 끝나고
- 흔하디흔한 여행기
- 어릿광대의 웃음
- 그녀는 나의
- 오직 하나
- 함께라면 더 좋을
- 어떤 말로도
- 1인 시위
- 발가락이 간지러워서
- 별이 피어오르면
- 기억할게
- 화양연화(花樣年華)

네 번째 포옹 _ 유연하고 단단하게
- 나이 든 꿈
- 길 찾기
- 덜어내기
- 영혼을 울리는 맛의 비결
- 달님에게
- 파란 고무신
- 무탈하길
- 나의 이름은
- 오늘맞이
- 하루를 조리질하는 시간
- 시작할 기회
- 반납
- 한 번이라도
- 불빛 샤워
- 안단테
- 가슴에 일렁
- 이 밤이 달다
- 화해하고 스며들 수 있는 시간

다섯 번째 포옹 _ 차마 전하지 못한
- 당신의 마음을 안아주는 시간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